뉴스룸

윤석열 당시 대선후보에게 제기된 '본부장 리스크' 가운데 부산저축은행 사건에 이어 도이치모터스 주가 조작 사건에 화천대유 대주주 김만배 씨가 연관된 사실이 시민언론 더탐사의 보도로 드러나고 있다. 

 

시민언론 더탐사가 지난 1월 29일 공개한 '김만배 녹취록'에서 김만배 씨는 정영학 회계사와의 대화에서 "윤석열이는 형이 가지고 있는 카드면 죽어. 지금은 아니지만. 근데 형은 그 계통에 안 나설려고 그래. 무슨 말인지 알지?"라며 윤석열 당시 대선후보에게 불리하게 작용할 수 있는 모종의 카드를 가지고 있음을 암시하는 내용을 확인할 수 있다.  

 

김만배가 쥐고 있다는 윤석열의 약점은 무엇이었을까. 이정필 씨의 부탁을 받은 김만배 씨가 권오수 도이치모터스 회장을 찾아가 '이정필 씨가 시세조종을 하다 실패한 손실액을 보전해주길 원한다'는 취지로 사실상 협박에 가까운 요구를 했다는 사실이 지난 4월 22일 공판에서 밝혀진 것. 주가조작 경위가 담긴 사실확인서에는 김건희 씨의 이름도 명시됐다.

20221124_114514.png

20221124_115620.png

20221124_141613.png

 

강진구 기자는 지난 23일 방송에서 부산저축은행 사건과 도이치모터스 주가 조작 사건을 언급하며 "윤석열 입장에서 어느 하나라도 사실로 인정되면 그 당시 지난 대선과정에서 궤멸적인 타격을 입었을 것으로 보인다. 지금 와서 보면 부산저축은행은 김만배가 청탁한 거고, 도이치모터스 사건은 김만배가 덮어준 것"이라며 "(김만배 씨가 언급한) 윤석열을 날릴 두 개 카드의 무게를 달아보면, 도이치모터스 사건이 훨씬 더 무겁다"고 강조했다. 

 

윤석열 대통령이 검찰총장 전격 사의를 표명했던 2020년 3월 4일은 당시 기준으로 도이치모터스 주가 조작 사건 공소시효를 한 달여 앞둔 시기였다. 공소시효가 임박한 상황에서 본격적인 수사가 이뤄진 만큼, 당시 검찰총장이었던 윤석열 대통령이 사건 수사에 얼마나 개입했을지 여부도 쟁점이다. 

 

실제 2020년 2월 17일 뉴스타파의 보도 이후 윤석열 대통령이 검찰총장으로 재임하던 시기 도이치모터스 관련 수사는 지지부진했다. 하지만 검찰총장 사퇴 이후 금융범죄 전문 검사를 배치, 도이치모터스 압수수색, 피의자 조사 등 관련 수사가 급물살을 타기 시작했다.

20221124_145713.png

 

강진구 기자는 "도이치모터스 재판에서 공소시효는 상당히 중요한 쟁점으로 다뤄지고 있다"며 "이 모든 문제는 윤석열이 (검찰총장) 임기 내에 도이치모터스 사건을 성역 없이 수사하라고 하지 않고, 결국은 자신의 장모와 배우자를 보호하기 위해서 사실상 검찰 수사를 통제한 것으로 보인다"고 지적했다.

 

한편, 김만배 씨는 24일 구속기간 만료로 석방됐다. 김 씨는 "소란을 일으켜 여러모로 송구스럽다. 법률적 판단을 떠나 죄송하다는 말씀을 드리며 향후 재판에 성실히 임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이에 강진구 시민언론 더탐사 대표기자가 '2011년 도이치모터스 권오수 회장을 찾아간 적이 있는지', '김건희 씨의 주가조작 사실을 알고 있었는지'를 질의했으나 답은 듣지 못했다. 이날 강진구 기자의 돌발 질문에 현장을 찾은 기자들과 유튜버들은 거칠게 항의했다. 

20221124_154015.png

20221124_154220.png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의뢰인 '거짓말쟁이' 언론플레이 앞장서는 '첼리스트 법률대리인'
대다수의 언론들이 '청담동 룸바 게이트' 보도와 관련해 첼리스트의 진술을 언급하며 "거짓으로 드러났다"는 기사를 일제히 내고 있지만, 첼리스트의 경찰 조사 전후 달라지는 관련 인물들의 진술에 주목해야 한다는 게 시민언론 더탐사의 입장이다.   실제 시민언론 더탐사의 '청담동 룸바 게이트' 보도 이후 이세창 전 한국자유연맹 총재는 청담동 술자리는 없었을뿐더러
19:20:05 17
'윤석열, 내가 가진 카드면 죽어' 김만배, 김건희 주가조작 알고 있었나 2
윤석열 당시 대선후보에게 제기된 '본부장 리스크' 가운데 부산저축은행 사건에 이어 도이치모터스 주가 조작 사건에 화천대유 대주주 김만배 씨가 연관된 사실이 시민언론 더탐사의 보도로 드러나고 있다.    시민언론 더탐사가 지난 1월 29일 공개한 '김만배 녹취록'에서 김만배 씨는 정영학 회계사와의 대화에서 "윤석열이는 형이 가지고 있는 카드면 죽어. 지금은
2022.11.24 2159
[청담동 룸바 게이트] 7월 20일은 이세창 생일‥ 첼리스트 말이 맞았다 3
이세창, 7월 20일 일정 공백이라고 둘러댔지만... 생일파티에 김한길도 왔나‥ ‘묵묵부답’       7월 20일이 이세창 전 자유총연맹 총재 권한대행의 생일인 것으로 확인돼 첼리스트의 증언에 한층 더 무게가 실리고 있다.   시민언론 더탐사가 15일 추가로 공개한 술자리 목격자 첼리스트와 남자친구의 대화에는 술자리가 있었던 7월 20일이 이세창 전 권한
2022.11.18 4154
"장관 전용차량 운행일지 없다"는 한동훈 법무부 2
  법무부가 한동훈 장관의 지난 7월 19일과 20일자 관용차량 운행일지를 요구한 시민언론 더탐사의 정보공개 청구에 대해 "장관 전용차량은 운행일지를 작성하지 않는다"며 정보부존재 결정을 내렸다. 정보부존재는 청구된 정보를 해당 공공기관이 생산하지 않아 보유하거나 관리하지 않는다는 의미다.   하지만 애초에 법무부가 장관 전용차량 운행일지를 작성하지 않았다
2022.11.18 1322
[청담동 룸바게이트] (1) 이세창 어설픈 알라바이‥ 지인들과 입 못맞췄나
이세창은 “강남도 간 적 없다”는데, 경찰은 청담동 룸바 특정 조선일보와 국민일보의 엇갈린 보도     (지난 7일 시민언론 더 탐사의 보도)     청담동 룸바 게이트와 관련한 더탐사의 보도를 두고 수습에 나선 이세창 전 자유총연맹 총재 권한대행과 지인들의 진술이 엇갈리면서 의혹은 더욱 증폭되는 모양새다.   조선일보는 11일 <‘청담동 술자리’ 동
2022.11.16 1422
'청담동 룸바 게이트' 이것만 보면 정리 끝!
  윤석열 대통령과 한동훈 법무부장관, 김앤장 변호사들이 함께하는 술파티가 지난 7월 19일 자정부터 다음날 새벽 3시까지 이어졌다는 충격적인 제보가 입수됐다. 시민언론 더탐사는 지난 24일-26일 3일간 장장 6시간에 걸친 방송 분량을 약20분으로 축약해 보도했다.    한동훈 장관 발끈하며 "모든 걸 걸겠다"   "7월 19일 밤인데요, 그날 술자리를
2022.11.10 5160
'관제추모' 무대 만들어준 불교·기독교·천주교…진정성 사라진 희생자 추모
한국교회총연합, 한국교회봉사단은 지난 5일 백석대학교 서울캠퍼스 하은홀에서 '한국교회 이태원 참사 위로예배'를 진행했다. 이날 예배에는 윤석열 대통령 내외를 비롯해 김장환, 김삼환, 장종현, 오정현, 고명진 목사 등이 참석했다. (사진=시민언론 더탐사)   사망자 156명, 부상자 197명 총 353명의 사상자를 낸 참사 앞에 윤석열 정부는 총체적인 무능력
2022.11.08 1574
한동훈 법무부 장관 취재기자 더탐사 김시몬 기자 “탄압에 맞서 언론의 중요 역할을 앞으로도 충실히 수행”
(왼쪽부터 박대용 기자, 최영민PD, 강진구 기자, 김시몬 기자. 사진=시민언론 더탐사 유튜브 갈무리)   [시민언론 더탐사 김시몬 기자] 한동훈 법무부 장관을 추적 취재하다 피소된 김시몬 기자가 6일 더탐사 취재후에 출연해 언론 탄압에 굴하지 않겠다는 의지를 드러냈다.    김 기자는 이날 한 장관의 무리한 언론 재갈물리기식 법적 대응에 대해 “권력에 대
2022.11.08 693
쥴리 특집 1탄 – ‘쥴리와 김명신’
  경찰은 6일 김건희(김명신)를 ‘쥴리’로 기억하는 많은 증인들의 존재와 증언에도 불구하고 강진구 기자, 최영민 PD 등을 정보통신망법 위반(명예훼손) 및 공직선거법위반(허위사실공표) 등 혐의로 검찰에 송치했습니다.   더탐사가 ‘김건희가 가명을 이용한 접대부로 일했다’고 보도했다는 경찰의 판단과 달리, 더탐사는 지난 대선 국면에서 ‘쥴리 의혹’을 제기하
2022.11.07 1321
쥴리 특집 2탄 – ‘김명신에서 김건희로’
  시민언론 ‘더탐사’는 최소한의 통보 절차도 없이 검찰에 송치한 경찰의 행태에 참담한 심정을 감출 수 없습니다. 강진구 기자와 최영민 PD는 자신이 검찰에 송치됐다는 사실을 담당 수사관의 통보가 아닌 기자들의 연락이나 6일 오전에 보도된 기사로 확인할 수밖에 없었습니다. 담당 수사관은 지난 5일에도 수사보고서를 작성하면서 강진구 기자에게 직접 전화를 걸어
2022.11.07 654
쥴리 특집 3탄 – '쥴리의 목격자들'
  검찰공화국’에서도 ‘진실’을 알리는 목소리는 사라지지 않습니다. 시민언론 ‘더탐사’는 ‘쥴리’를 목격했다는 목격자들의 목소리를 시민들에게 적극적으로 알려왔습니다. “쥴리를 봤다”는 증언 자체를 불온하게 여기는 현 정부와 검경이지만, 목격자들이 말하는 증언은 일관적으로 하나의 진실을 가리키고 있습니다.   김건희는 2021년 6월 30일 뉴스버스와의 인터
2022.10.25 600

이메일 로그인

이메일 로그인
계정/비밀번호를 잊으셨나요?